호텔 영일대, 식사·담소 한자리서···브런치카페로 새단장
호텔 영일대, 식사·담소 한자리서···브런치카페로 새단장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8년 08월 14일 22시 29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8월 15일 수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페와 통합해 새로 단장한 이탈리안 레스토랑에서 고객들이 식사와 차 등을 즐기는 모습.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오형수)의 역사가 숨 쉬는 호텔 영일대(이하 영일대)가 양식당을 새로 단장하고 더 나은 음식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영일대는 현재까지 스탠다드 및 스위트룸 등 총 28개의 객실과 중식 레스토랑 ‘진진’·양식 레스토랑 ‘벨라셰나’·카페 ‘모에니아’ 등의 부대시설을 갖추고 포스웰에서 직접 운영해 왔다.

포스웰은 포스코 휴양시설과 식당 등을 전문적으로 운영하는 계열사다.

이번 리뉴얼은 기존 이탈리안 레스토랑을 카페와 통합해 운영하고, 연회 공간을 크게 늘려 고객 편의를 높이는데 초점을 맞췄다.

새로 선보이는 레스토랑은 최신 외식 트렌드를 반영해 브런치 카페 형태로 운영된다.

메뉴와 인테리어를 젊은 감각에 맞춰 개선했으며, 고객들이 편하게 식사와 담소를 나눌 수 있도록 공간 효율성을 높였다.

또한 기존 카페 공간은 고객 편의에 따라 다양하게 활용된다.

특히 평소 영일대에서 세미나·연회 등 소규모 행사를 치르기 어렵다는 고객들의 의견을 반영해 오는 8월말까지 스크린·프로젝트 등 관련 시설을 보완해 행사 시 최대 50명까지 수용 가능한 공간으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여기에 고객 편의를 위한 프리마켓 유치·고객 휴게 공간 등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한다.

한편 영일대는 지난 1969년 7월 포항제철의 건설 초창기 외국인 숙소로 건립됐으며, 특급 호텔 수준의 각종 부대시설 등을 갖춰 국빈 방문 때는 영빈관으로 이용됐을 만큼 역사와 전통을 자랑한다.

또한 영일대 주변의 호수공원·산책로 등 경관이 뛰어나 포항을 대표하는 관광명소이자 포항시민들로부터 사랑받는 휴식처로 각광받고 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