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어린이 보호구역 노란신호등 시범설치 '호응'
포항시, 어린이 보호구역 노란신호등 시범설치 '호응'
  • 곽성일 기자
  • 승인 2018년 08월 20일 08시 19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8월 20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 남구 오천읍 문덕초등학교 앞 어린이 보호구역 내 설치된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 노란신호등.
포항시는 어린이들의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오천읍 문덕초등학교 앞 어린이 보호구역 내 노란신호등을 설치해 시범 운영에 들어갔다.

노란신호등은 기존 검은색 등면을 노란색으로 변경해 운전자가 어린이 보호구역 쉽게 인지하고 주의해서 운전할 수 있도록 해 어린이들의 통학 안전사고를 예방을 돕는 역할을 한다.

포항시는 420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오천읍 문덕초등학교 앞 4차선대로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신호등 8등과 횡단보도 안전등 2등을 설치해 시범운영해 학부모와 학교 관계자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아울러, 시는 지역 초등학교에 지정된 어린이 보호구역내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서 보도와 차도분리, 고원식횡단보도 중점설치, 속도저감시설(과속단속카메라)설치 등 교통안전시설 설치를 확대하고 특히, 보호구역내 노란신호등과 어린이 보행여건에 맞춘 횡단보도 및 무단횡단 방지시설의 설치를 확대해갈 계획이다

포항시 관계자는 “안전한 등하굣길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며, 운전자 여러분께 사고예방을 위해 어린이보호구역 내 신호 준수와 돌발 상황에 대비한 서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