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9호 태풍 ‘솔릭’ 23일 한반도 상륙…최대 400㎜ 물폭탄
제19호 태풍 ‘솔릭’ 23일 한반도 상륙…최대 400㎜ 물폭탄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8년 08월 21일 08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8월 21일 화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예상 진로 모식도. 기상청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이 23일 새벽에 전남 해안에 상륙한 뒤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된다.

20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현재 ‘솔릭’은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780㎞ 부근 해상을 지나 시속 14㎞의 속도로 한반도를 향해 접근하고 있다.

중심기압 960h㎩(헥토파스칼), 최대풍속이 초당 39m에 이르는 강한 중형급 태풍이다.

태풍은 이후 한반도를 관통하면서 급격히 세력이 약해져 23일 밤과 24일 새벽에 강원도 북부를 지나 동해 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기상청은 태풍이 한반도를 관통함에 따라 22일 오후부터 제주도에 비가 시작돼 밤에는 남해안으로 확대되겠고, 23~24일에는 태풍의 영향으로 전국에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특히, 22일 밤부터 23일까지는 태풍의 영향이 절정에 이르겠다.

제주도 산지와 남해안, 지리산 부근을 중심으로는 지형적 영향까지 더해져 시간당 50㎜ 안팎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총 40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겠고 전국적으로도 30~250㎜가량의 강수량을 기록할 것으로 예보됐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