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만수 경북신문 취재국장, 영남대 대학원 이학박사 학위 취득
최만수 경북신문 취재국장, 영남대 대학원 이학박사 학위 취득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8년 08월 22일 19시 55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8월 23일 목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만수 경북신문 취재국장
최만수(54) 경북신문 취재국장이 22일 영남대 천마아트센터 챔버홀에서 열린 2017년도 후기 학위수여식에서 이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그는 이에 앞서‘스포츠미디어 저널리즘의 사회윤리적 쟁점과 윤리성 정초’라는 박사학위 논문을 제출, 통과됐다.

최 국장은 학위논문에서 미디어 저널리즘 윤리의 이론적 배경으로 의무론(칸트-정언명령), 공리주의(벤담과 밀-최대다수의 최대행복), 덕 윤리론(아리스토텔레스-중용)을 설정해 언론(인) 윤리의 지향점으로 삼았다.

특히 그는 20여 년간 현직 기자로 활동하면서 경험한 바를 바탕으로 스포츠미디어 저널리즘의 사회윤리적 쟁점을 상업주의·공정성·스포츠 인권·윤리경영으로 압축하고 스포츠미디어의 문제점을 분석했다.

결론에서 최 국장은 스포츠미디어 저널리즘이 처한 윤리적 문제를 극복하기 위한 정초 과제로 전통적 저널리즘 회복과 공익성 실현, 인본주의 구현, 미디어의 자정노력을 제시했다.

그는 “공정한 경쟁을 다루는 스포츠미디어는 취재·보도 활동은 물론이고 회사 경영에도 공정성이 요구된다”며 “특히 스포츠미디어 기업들은 윤리경영으로 사회에 기여함과 동시에 미디어 본연의 책무인 양질의 저널리즘을 확산하는 데 소홀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최 국장은 지난 1990년 서울 강남신문 편집기자로 언론계에 발을 내디딘 후 경북일보·경북도민일보·대경일보를 거쳐 현재 경북신문 취재국장으로 재직 중이다.

그는 지난 1998년부터 체육·스포츠 기자로 활동해오면서 안동대(석사)·영남대(박사)에서 체육학을 연구해 왔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