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저소득층 보금자리 마련 앞장···주거공간 무상임대 '호평'
가스공사, 저소득층 보금자리 마련 앞장···주거공간 무상임대 '호평'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8년 08월 22일 22시 30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8월 23일 목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가스공사가 저소득층 주거 안정을 위해 실시하고 있는 행동둥지 주거안정 디딤돌 사업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한국가스공사가 지역 저소득층 주거 안정에 앞장서고 있다.

가스공사는 선제적 도시재생사업을 실천하고 저소득층 주거 안정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폐·공가를 리모델링해 무상 임대하는 ‘행복둥지 주거안정 디딤돌 사업’을 꾸준히 추진해 왔다.

행복둥지 사업은 청소년 탈선 장소로 이용되거나 도심 환경을 훼손시키는 폐·공가를 리모델링해 무상 임대하는 지역특화 사회공헌 사업이다.

지난 2016년부터 대구 동구청과 협력해 행복둥지 10호를 시작으로 매년 세 가구씩 올해 18호까지 지원했다.

저소득층의 월세 부담을 낮추는 것은 물론 자립 기회 제공, 지역 치안불안 해소 등 많은 효과를 창출하고 있다.

그 결과 지난달 동구청은 행정안전부 주관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보건복지 분야 선도자치단체로 선정됐다.

이밖에도 가스공사는 관내 범죄 취약지역에 대한 벽화·화단 조성, 방범용 CCTV 설치 등 환경 개선을 위한 ‘엄마품길 조성사업’, 취약계층 도배·장판·단열 지원을 위한 ‘온누리 열효율 개선사업’ 등을 통해 건강한 지역사회 만들기에 앞장서고 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행복둥지·엄마품길·온누리 열효율 개선사업은 지역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력으로 이뤄낸 지역 맞춤형 사회공헌 활동”이라며 “앞으로도 지역사회가 당면한 과제를 함께 고민하고 해결해 나가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