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경북 23일 밤 태풍 '솔릭' 직접 역향권
대구·경북 23일 밤 태풍 '솔릭' 직접 역향권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8년 08월 22일 22시 21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8월 23일 목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서쪽 지나 수도권 관통···강풍 동반 최대 80㎜ 집중 호우
기상청 선박·시설물 관리 당부
태풍 예상 진로 모식도. 출처=기상청
북상하는 제19호 태풍 ‘솔릭’으로 인한 피해가 우려되는 가운데, 대구와 경북지역은 23일부터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겠다.

대구기상지청은 태풍이 23일 늦은 밤 중부서해안에 상륙해, 충북지역도 태풍의 영향권에 들어 태풍특보가 발표되겠다고 예보했다.

이에 따라 22일 오후 8시를 기해 대구와 경북 대부분 지역에 발효된 폭염특보는 해제됐다.

이날 기상지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현재 ‘솔릭’은 제주 서귀포 남쪽 240㎞ 부근 해상까지 이동한 상태다.

‘솔릭’은 강풍 반경이 380㎞, 중심기압은 950hPa(헥토파스칼)의 강한 중형급 태풍이다.

대구·경북은 23일 밤부터 24일 오전까지 직접적인 태풍의 영향을 받겠다.

하지만 23일 낮부터 시작되는 매우 강한 바람은 다음날 늦은 오후까지 이어지며 태풍특보가 확대·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울릉도·독도는 오는 24일 10~40㎜의 비가 오겠고, 그 외 지역에는 23~24일 동안 30~80㎜의 비가 쏟아지겠다.

기상지청 관계자는 “동해남부전해상에 당분간 강한 바람이 불고 3~6m의 매우 높은 물결이 일어 선박들은 안전한 곳으로 대피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시속 20㎞로 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인 ‘솔릭’은 22일 밤부터 23일 아침 사이 제주도 서쪽 해상을 지나 23일 오후에는 서해 남부 해상까지 북상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23일 늦은 밤 중부 서해안에 상륙한 뒤 24일 새벽 수도권 지역을 통과해 같은 날 오후에는 강원도 북부를 지나 동해 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보됐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