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포항본부, 중소기업에 추석자금 200억 지원
한국은행 포항본부, 중소기업에 추석자금 200억 지원
  • 남현정 기자
  • 승인 2018년 08월 23일 21시 51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8월 24일 금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금 조달·금융비용 절감 기대
한국은행 포항본부(본부장 하대성)는 운전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 중소기업을 위해 200억 원(은행 대출액 기준)의 추석 자금을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포항시, 경주시, 영덕군, 울진군, 울릉군 등 경북동해안 지역 중소기업이다.

지원 규모는 금융기관 대출 취급액 기준으로 업체당 5억 원 이내다. 한은 포항본부는 대출 은행에 대해 대출액의 일부를 연 0.75% 저리로 지원한다.

한은 포항본부 관계자는 “추석을 앞두고 임금 지급, 원자재 구매대금 결제 등 지역 중소기업들이 필요한 자금을 원활하게 조달하고 금융비용도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남현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남현정 기자
남현정 기자 nhj@kyongbuk.com

유통, 금융, 농축수협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