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경찰청, 33억원 상당 필로폰 유통하려던 중국인 검거
경북경찰청, 33억원 상당 필로폰 유통하려던 중국인 검거
  • 이상만 기자
  • 승인 2018년 08월 27일 13시 07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8월 27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에 3만3천 명을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마약을 유통하려던 중국인이 경북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에 검거됐다.

27일 마약 수사대에 따르면 대량의 필로폰을 국내에서 유통하려던 중국인 A 씨(21세, 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혐의로 검거해 구속했다고 밝혔다.

A 씨는 국내 필로폰 거래처를 찾기 위해 지난달 28일 홍콩에서 입국해 31일 서울 강남구 소재 B 호텔 커피숍에서 국내 유통업자에게 판매하기 위해 필로폰 1kg(시가 33억 상당)을 소지하고 있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국정원으로부터 대량의 필로폰을 국내에서 유통하려고 하는 중국 조직이 있다는 정보를 지원받아 국정원과 공조해 이날 A 씨를 체포하고, 현장에서 피의자가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 1kg(약 3만3천 명 동시 투약분)을 압수했다.

경찰은 A 씨에게 필로폰을 건네준 20대 여성을 추적하고 있으며, 홍콩 현지에 공범 등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국제 공조 등을 펼치며 계속 수사 중이다.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상만 기자
이상만 기자 smlee@kyongbuk.com

경북도청, 경북지방경찰청, 안동, 예천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