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판문점 선언 국회비준 동의 제안
문희상 국회의장, 판문점 선언 국회비준 동의 제안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8년 08월 27일 22시 39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8월 28일 화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원내대표 회동
문희상 국회의장은 27일 국회에서 3당 여야 원내대표들과 회동을 갖고 4.27 판문점 선언에 대한 국회 비준동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여야의 초당적 협조를 당부했다.

문 의장은 “법제처 유권해석에 따라 국회 비준동의를 받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 됐다”면서 “남북문제에는 여야가 없다. 시대정신을 구현하기 위해 여야가 머리를 맞대고 숙의하고 토론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또 “민족사적 대 전환기에 국회가 이 일을 하지 않으면 역사적 소명을 방기했다는 책임을 벗어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외교는 타이밍이다. 날짜를 당장 정하지는 못하더라도 가능하면 남북정상회담 전에 비준동의를 한다면 정상회담에서 더 큰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야당 원내대표들은 비준 동의 필요성에 공감하면서 북핵 진전 상황을 지켜보며 진행하자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회동에서는 이 밖에도 헌법재판소 재판관 선출 등 국회 추천 인사 안건의 신속한 처리, 상임위원회 소위원회 활성화를 위한 법안 소위 정례화 방안, 국회의장 직속 ‘국회 혁신자문위원회’설치 방안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