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한의대 포항한방병원 김무욱 과장, 자녀와 '헌혈유공장' 수상
대구한의대 포항한방병원 김무욱 과장, 자녀와 '헌혈유공장' 수상
  • 김윤섭 기자
  • 승인 2018년 08월 28일 21시 51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8월 29일 수요일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딸과 대화 나누고 이웃사랑 실천 일석이조
적십자 헌혈유공장을 수상한 대구한의대 포항한방병원 김무욱 과장과 가족들이 헌혈유공장을 들어보이고 있다.대구한의대.
대구한의대 부속 포항한방병원 김무욱 총무과장이 딸 김하늘(19·대구 송현여고 3학년)양과 함께 헌혈로 이웃사랑을 실천하고 있어 큰 주목을 받고 있다.

김무욱 과장은 지난 26일 헌혈 100회 초과자에게 지급되는 적십자 헌혈유공장 명예장을 수상했으며 딸 김하늘 학생은 30회의 헌혈로 아빠와 함께 적십자 헌혈유공장 은장을 수상했다.

김 과장은 지난 2014년 적십자 헌혈유공장 금장을 수상하는 등 정기적인 헌혈봉사 외에도 2016년에는 우수 자율방범대원으로 선정돼 포항시 남부경찰서장상 수상, 2017년 제45회 보건의 날을 맞아 보건의료발전 유공자로 선정돼 포항시장상을 수상했다.

특히, 2016년부터 연간 1000시간 이상 봉사자에게만 수여하는 자원봉사왕에 2년 연속 선정되기도 했다.

아빠와 함께 헌혈유공장을 수상한 김하늘 학생은 한의사를 꿈꾸는 예비 의학도로서 여고생 중 전국 최초로 적십자 헌혈유공장 은장을 수상했다.

김하늘 학생은 “아빠가 정기적으로 헌혈하는 모습을 지켜보다 자연스럽게 헌혈을 시작하게 됐다. 대학에 진학하더라도 헌혈은 계속 할 예정이며, 난치병 환자 연구와 치료에 도움을 주는 한의사가 되는 것이 꿈이다”고 밝혔다.

김무욱 과장은 “병원에 근무하면서 지역사회의 보건사업과 보건의료 분야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 위해 시작한 봉사활동으로 2주에 한 번씩 딸과 함께 헌혈을 하면서 평소 나누지 못한 대화의 시간을 가질 수 있어 너무 좋다”고 말했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