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지역 청년 창업가 ‘팝업매장’ 열어
울산시, 지역 청년 창업가 ‘팝업매장’ 열어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8년 08월 29일 09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8월 29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9월 2일 현대백화점 동구점…판로개척·일자리 창출 도모
울산시와 울산경제진흥원은 지역 내 청년 창업가들의 판로 확대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29일부터 9월 2일까지 5일간 현대백화점 동구점에서‘팝업매장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울산청년CEO육성사업의 일환으로, ‘울산 청년들의 꿈과 열정을 파는 가게 톡톡스트리트를 소개합니다’(톡소다)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지역 청년 창업매장 ‘톡톡스트리트’ 입주기업을 중심으로 청년 창업기업의 제품을 소개한다.

청년 창업기업들의 대형 유통망 진출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경험과 노하우의 부족으로 쉽게 판로가 열리지 않으며, 고급 제품을 다루는 백화점은 더더욱 접근이 어렵다는 점을 고려하여 현대백화점 울산동구점이 참여했다.

본 행사에서는 20~30대 청년 창업가들이 직접 디자인하거나 개발해서 제작한 제품을 전시 판매한다.

특히 울산 정자에서 해녀가 직접 채취한 미역을 꼼꼼하게 검수하여 소포장 생산하는 ‘울산정자미역’과 20대 여성의 젊고 섬세한 감성으로 만든 ‘캄포 도마’ 등의 원목제품이 시선을 끌 것으로 예상된다.

업사이클 한복, 수제 그릇, 인테리어 소품 등 실생활에 사용되는 다양한 소품들도 준비되어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하여 청년창업자들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 제품을 홍보하고 도전정신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청년 창업자들에게 대형 유통매장 판매경험 및 소비자와 직접 만날 수 있는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