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군 신도시 아파트서 20대 1명 추락 중경상
예천군 신도시 아파트서 20대 1명 추락 중경상
  • 이상만 기자
  • 승인 2018년 08월 29일 16시 05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8월 29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새벽 3시 50분께 예천군 호명로 신도시 A 아파트에서 추락 사고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출동해 구조하고 있다.
29일 새벽 3시 50분께 예천군 호명로 신도시 A 아파트에서 추락 사고가 발생해 소방당국과 경찰이 출동했다.

출동한 소방관계자 따르면 “출동했을 당시에는 이미 화단에 7층에서 떨어진 B 씨 (남, 25) 가 다발성 골절로 입은 상태에서 술에 취해 횡설수설 다른 사람도 떨어질 것이다”고 말해 소방당국이 긴급 에어 매트 설치와 소등이 된 아파트에서 추락한 동 호수 찾기에 혈안이 됐다.

그러나 B씨가 추락한 아파트는 1명이 만취해 잠을 자는 상태였고 B 씨는 만취 상태에서 밖의 출입문인 줄 알고 침대 창문을 열고 나가 자신도 모르게 실족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파트 주민에 따르면 “나무 자르는 소리가 나서 보니 에어 매트 설치를 하고 있었으며 소방관들은 추락한 층의 호실을 찾는 라고 분주했다”고 했다.

B 씨는 다발성 골절로 현재 인근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구조된 이들은 소방관에 구조될 당시 술에 만취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경찰은 A 씨가 추락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상만 기자
이상만 기자 smlee@kyongbuk.com

경북도청, 경북지방경찰청, 안동, 예천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