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주말 대체로 흐리고 곳곳에 비
대구·경북, 주말 대체로 흐리고 곳곳에 비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8년 08월 30일 21시 37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8월 31일 금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 선박 관리 유의 당부
대구와 경북은 주말 동안 대체로 흐린 가운데 곳곳에 비가 내릴 전망이다.

30일 대구기상지청에 따르면 기압골이 남부지방에 위치하면서 상층의 한기가 남하함에 따라 이날 늦은 밤 혹은 다음날 새벽부터 경북북부지역을 시작으로 시간당 40㎜가 넘는 강한 비와 함께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하지만, 강수대의 폭이 매우 좁아 인접한 지역 간의 강수량의 차가 크겠고 강수대가 동서로 길게 형성돼 비가 오는 시간이 길어질 수 있다.

이날 기상지청은 오후 4시 10분을 기해 영주와 봉화에 호우주의보를 발효했다.

금요일인 31일까지 대구·경북에 30~80㎜, 울릉도·독도에는 5~4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30일 낮 최고기온은 경주 33.4℃, 포항 32.5℃, 대구 32.4℃, 안동 30.8℃ 등의 분포를 보였다.

또, 당분간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대체로 흐린 날씨가 지속되는 가운데 곳곳에 비가 내리겠다.

31일 아침 최저기온은 봉화·영주 21℃를 비롯해 안동 23℃, 대구 24℃, 포항 25℃ 등 21~25℃ 분포가 예상된다.

낮 최고기온은 대구·포항·경주 29℃, 안동·구미28℃ 등 26~29℃ 분포로 전날보다 2~4℃가량 떨어지겠다.

오는 9월 1일 아침 최저기온은 16~22℃며 낮 최고기온은 24~29℃ 분포를 보이며 기온은 더 낮아지거나 비슷할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지청 관계자는 “동해안은 당분간 강한 바람에 의해 물결이 높게 일어 시설물 관리와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