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경찰청, 영천시청 5개 실·과 압수수색
경북경찰청, 영천시청 5개 실·과 압수수색
  • 권오석 기자
  • 승인 2018년 08월 31일 21시 19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8월 31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경찰청 광역수사대는 31일 오전 영천시청 미래전략실, 회계정보과 등 5개 실·과를 전격 압수수색했다.

광역수사대는 지난 24일 구속된 영천시 간부 공무원 A(56·5급)씨 뇌물수수 사건과 관련해 수사를 진행하던 중 각종 공사에 개입한 혐의를 포착, 추가 수사를 위해 이날 직원 5명을 보내 예산 및 관급공사 자료 등을 확보했다.

경찰에 따르면 A(56·5급)씨가 미래전략실장으로 있을 때 최무선과학관 사업과 관련해 도비 5000만 원에 시비 4억5000만 원을 투입한 사실과 완산동 도시재생사업 등 공사에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8월 초 김영석 전 영천시장과 현직 사무관(5급), 퇴직한 B씨 국장 등이 연이어 조사를 받는 한편 김 시장도 자택 압수수색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공무원 A씨의 자택 압수수색 과정에서 현금 1억 원 가량 뭉칫돈을 발견, 현금 출처와 뇌물 수수, 승진 대가 등 범죄 연관성을 수사하고 있다.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오석 기자
권오석 기자 osk@kyongbuk.com

영천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