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소방서, 예초기 사고예방 만전 당부
영천소방서, 예초기 사고예방 만전 당부
  • 권오석 기자
  • 승인 2018년 09월 04일 21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9월 05일 수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천소방서는 추석을 앞두고 벌초 시 예초기 사고 주의를 당부했다.
영천소방서(서장 박윤환)는 민족 최대의 명절 추석을 앞두고 벌초 시기를 맞아 예초기 안전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소방서는 벌초작업 시 예초기의 날이 고속으로 회전하면서 잡초 속 돌과 굵은 나뭇가지의 파편으로 인해 눈, 무릎 등을 다치는 사고가 매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예초기 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반드시 안면보호구, 보호안경, 무릎보호대, 안전화, 장갑 등을 착용하고 묘지 주변에 장애물이 없는지 살피고 작업을 시작해야 한다.

사고 유형으로는 날카로운 예초기 날에 피부가 찢어지거나 베이는 ‘열상·절상’이 절반이 넘는 73.9%(258건)로 가장 많고 ‘골절’ 7.5%(26건), 손가락 등 신체부위‘절단’ 4.0%(14건), ‘안구손상’3.7%(13건) 순으로 나타났다.

박윤환 서장은 “예초기를 사용하기 전에 기계를 점검하고 보호장구 착용, 올바른 사용법 등을 숙지해 올 추석 명절에는 한 건의 사고 없이 안전하게 명절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오석 기자
권오석 osk@kyongbuk.com

영천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