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민선 7기 조직개편 윤곽 드러나
대구시, 민선 7기 조직개편 윤곽 드러나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8년 09월 04일 21시 49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9월 05일 수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급 2개국 신설, 실·국 통폐합·명칭 개정 등 단행…총 66명 증원
조직 개편안 입법 예고…10일까지 의견수렴 후 내달 시의회 회부
대구시가 민선 7기 출범과 연계, 추진 중인 조직개편의 윤곽이 드러났다.

3급 상당의 2개국(局)이 신설되는가 하면 등 실·국의 통·폐합과 명칭 개정이 이뤄지고 일부 규모가 큰 국의 분리도 단행된다.

이에 따른 공무원 정원의 총수는 66명 증원된다.

별정직 공무원 4급 이상 비율을 42%에서 35%, 5급은 36%에서 35%로, 7급은 10%에서 5%로 줄이는 반면 6급의 비율은 12%에서 25%로 배 이상 늘린다.

대구시는 이같은 내용의 조직개편안을 입법 예고했다.

대구시의 입법 예고 안에 따르면 일자리 투자국이 신설된다. 일자리 투자국은 기존의 행정부시장 소관 업무 이었던 사회적 경제과와 국제협력관실이, 경제 부시장 소속으로 이관되면서 일자리 본부 소속 3 개 과를 합쳐 5개 과로 구성된다.

기존의 6개 팀(계)으로 이뤄졌던 여성가족 정책관실은 여성가족정책국으로 승격, 신설하면서 3개 과(과장 4급)로 개편된다.

오는 2020년 공원 일몰제 시행 등을 앞두고 관련 업무의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도시공원관리사무소(소장 4급)도 신설한다.

또 기존의 9개 과로 이뤄져 너무 비대하다는 비판이 제기돼 왔던 일자리 경제본부는 경제국으로 명칭이 바뀌면서 6개과로 축소된다.

4개 과의 도시 기반혁신본부는 없어지게 됐다.

상당수 국의 명칭도 변경된다. 재난 안전실이 시민 안전실로, 미래산업추진본부가 혁신 성장국으로, 건설교통국이 교통국으로, 공항추진본부가 통합신공항추진 본부로 바뀐다.

아울러 경제부시장 소관이었던 녹색환경국은 행정부시장 관할로 이전한다. 행정부시장 소속이었던 교통국과 통합신공항추진본부는 경제부시장 소속으로 이관된다.

대구시는 이같은 조직개편안에 대해 이달 10일까지 의견수렴절차를 거쳐 다가오는 10월에 대구시의회에 회부할 방침이다.

그러나 11월초냐 아니면 올해 연말이냐 등 시행시기를 놓고 다소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11월에는 대구시의회가 대구시를 상대로 행정사무감사와 내년 예산 편성 심사를 하기 때문에 대구시로서는 인사를 하기에 부담이 된다는 의견도 있다.

이에 대해 대구시 관계자는 “의회와 협의를 거쳐 시행시기를 검토할 것”이라고 전제하면서 11월 시행에도 크게 무리는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