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예방 철저 당부
경북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예방 철저 당부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8년 09월 05일 08시 05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9월 05일 수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우리나라 인접 중국 6개 지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 국내 유입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4일 경북도에 따르면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지난 1921년 아프리카 케냐에서 최초 발생한 이래 올해 남아프리카공화국, 코트디부아르 등 아프리카와 헝가리, 라트비아, 몰도바, 폴란드 등 동유럽 국가, 러시아 남부지역에서 발생보고가 있었다.

최근에는 북한 접경지역 인근 중국 5개 성 7개 시에서 잇따라 발생하면서 국내 유입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지만, 이 질병에 대한 효과적인 치료제와 백신개발이 되지 않고 있어 국내 발생시 심각한 피해가 예상되고 있다.

이 질병은 돼지에서만 발생하는 제1종 가축전염병으로 빠른 전염율과 높은 폐사율을 보이는데 40~42℃ 고열, 식욕결핍, 귀·배·사지에 충혈과 청색증, 호흡 곤란, 구토, 코와 항문에서 출혈이나 혈액성 설사, 임신돈의 유산을 보이는 바이러스성 질병이다.

이에 따라 경북도는 도내 양돈업계에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방지를 위한 사전예방에 철저를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석환 경북도 동물방역과장은 “도내 양돈 농가를 비롯한 축산농가는 중국을 비롯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지역에 대한 해외여행을 자제하고 야생멧돼지의 농장 출입을 차단하기 위한 농장 외부 펜스 설치, 사료빈 주변 청소철저, 농장소독 등 예방활동에 철저를 기하는 한편 발열, 식욕부진, 신경증상 등 유사증상이 나타나면 지체 없이 동물위생시험소(1588-4060)에 신고하여 신속한 방역조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