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철 진드기·설치류 매개감염병 주의보
가을철 진드기·설치류 매개감염병 주의보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8년 09월 05일 22시 10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9월 06일 목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철 야외활동 시 걸릴 수 있는 진드기·설치류 매개감염병에 대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5일 질병관리본부는 폭염과 집중호우 이후 농작업과 야외활동 시 주로 발생하는 진드기 매개감염병(쯔쯔가무시증,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설치류 매개감염병(렙토스피라증, 신증후군출혈열)등 가을철 감염병예방을 위해 농작업및 야외활동 시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쯔쯔가무시증은 전체 환자의 90% 이상이 가을철 발생한다.

지난해에는 1만428명의 환자가 보고됐으며 올 들어 지난달까지 1364명이 발생해 이들 중 8명이 숨졌다.

이 병은 쯔쯔가무시균에 감염된 털 진드기 유충에 물려 감염된다.

그러므로 농작업 등 야외활동 시 피부노출을 최소화하고 귀가 시 바로 목욕하는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야한다.

만약 고열, 두통 등 감기와 유사한 증상이나 가피(유충에 물린 부위에 생긴 검은 딱지)가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받는 것이 좋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도 가을에 환자발생이 증가하는 질환이다.

올 들어 151명의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28명이 숨져 치사율은 18.5%에 달한다.

가을철 많아지는 벌초, 성묘 등의 야외활동 후 진드기에 물렸는지 꼼꼼하게 확인해야 한다.

만약 물렸다면 진드기를 안전하게 제거한 다음 빠른 소독이 필요하다.

고열, 구토, 설사 등 소화기증상 발생 시 의료기관을 찾아 신속하게 검사 및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또, 쥐 등의 설치류를 통해 퍼지는 렙토스피라증과 신증후군출혈열도 가을철 조심해야 하는 감염병이다.

렙토스피라증은 렙토스피라균에 감염된 동물의 소변에 오염된 물에 노출 될때 감염되는 질환이다.

고열과 근육통, 두통, 설사, 발진, 결막충혈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신증후군출혈열은 감염된 설치류에서 분변, 오줌, 타액 등으로 바이러스가 배출된 후 건조된 바이러스가 사람의 호흡기를 통해 전파되며 발열, 오한, 근육통, 두통, 출혈소견, 소변량 감소 등이 주요 증상이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동물소변에 오염될 가능성이 있는 물에서 작업할 때 피부노출이 일어나지 않도록 반드시 작업복을 착용해야한다.

질병관리본부는 “보건소 및 유관기관을 통해 매해 진드기 및 설치류 매개 감염병 예방을 위한 교육·홍보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며 “‘가을철 발열성 질환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발열 등 의심증상 발생 시 즉시 의료기관 방문해 진료받아야한다”고 강조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