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철고·상원고·경북고, 전국고교야구대회 32강 안착
제철고·상원고·경북고, 전국고교야구대회 32강 안착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8년 09월 06일 21시 35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9월 07일 금요일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기…마산·진영·군산상고 제압
경주고, 7일 낮 백송고와 32강 진출 티켓 놓고 한판 승부
포항제철고와 대구 상원고, 경북고가 2018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기 전국고교야구대회 32강에 진출했다.

포철고는 6일 포항야구장에서 열린 마산고와의 경기에서 4회와 5회 각각 4점과 6점을 뽑아내는 빅이닝을 만들면서 11-1 5회 콜드승을 거두며 32강에 올랐다.

포철고는 이날 이번 대회 첫 경기서 부산고를 9-1 8회 콜드로 격침시킨 마산고를 맞아 쉽지 않은 승부가 예상됐다.

그러나 지난 7월 청룡기 준우승의 차지한 포철고가 한 수 위였다.

1회와 2회 팽팽한 투수전을 펼치던 포철고는 3회말 1사후 1번 조일현이 우중간을 넘어가는 3루타를 치고나간 뒤 2번 조명근의 유격수 땅볼 때 간단히 선취점을 뽑아냈다.

선취점을 얻은 포철고는 선발 이준이 4회초 1사까지 몸에 맞는 볼 1개만 내주는 퍼펙트 투구를 펼쳤으나 마산 3번 구장의에게 좌월1점 홈런을 맞고 승부가 1-1원점으로 돌아갔다.

그러나 이 홈런은 포철고의 타선에 불을 붙여주는 도화선이 됐다.

4회말 공격에 나선 포철고는 2사 후 볼넷 4개와 몸에 맞는 볼 1개, 3번 최인호의 중월 적시타를 묶어 단숨에 4득점하며 승기를 잡았다.

기세가 오른 포철고는 5회말 흔들리기 시작한 마산 투수진을 상대로 대거 6득점하며 승부를 마무리 지었다.

같은 날 상원고는 경주베이스볼파크 1구장에서 열린 경남 진영고와의 64강 경기에서 4번 이형섭의 장거리포, 6번 최민규와 7번 송경호의 적시타를 앞세워 5-2승리를 거뒀다.

특히 상원고 선발 이진호는 5이닝 동안 단 1안타 9삼진 무실점으로 진영 타선을 철저히 틀어막았으며, 김경욱-김홍윤-윤창빈-오우택으로 이어지는 계투플레이로 승리를 이끌었다.

이어 전통의 강호 경북고는 역전의 명수 군산상고를 맞아 선발 김준우와 오상민-이승주-윤지민-황동재의 계투로 군산타선을 3점으로 틀어막은 뒤 3회말 4번 배성렬의 3점 홈런포로 쐐기를 박으며 9-3으로 승리했다.

포항야구장에서 열린

한편 경주고는 7일 오후 2시 경주 베이스볼파크 2구장에서 백송고와 32강 진출을 다툰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