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윤, 저출산·고령화 사회 대비 아동·청소년 정책 필요
이서윤, 저출산·고령화 사회 대비 아동·청소년 정책 필요
  • 권진한 기자
  • 승인 2018년 09월 09일 22시 51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9월 10일 월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주시의원 5분 자유발언
영주시의회 이서윤 의원이 제228회 제1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영주시가 저출산 문제 해결과 고령화 사회를 대비 적극적인 아동, 청소년 정책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영주시의회 이서윤(더불어 민주당)의원이 제228회 제1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영주시가 저출산 문제 해결과 고령화 사회를 대비 적극적인 아동, 청소년 정책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이 의원은 현재 우리 사회의 저출산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으며 나아가 고령화와 지방 소멸의 위기를 가져올 수 있기 때문에 영주시의 출산 정책과 청소년 사업 정책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영주시의 사회복지분야 예산이 영주시의 인구비율의 비해 아동과 청소년 복지예산이 턱 없이 모자라며 아동과 청소년들이 문화를 즐길 수 있는 시설과 프로그램의 부족을 함께 지적했다.

이 의원은 청소년이 우리 사회의 미래를 이끌 핵심 역할을 해나가야 하며, 영주시가 활기차고 지속가능한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서는 아동과 청소년에 대한 정책과 지원을 구체적이고 현실적으로 만들어 가야한다고 말했다.

특히 교육 분야에서 교육청뿐만 아니라 시 차원에서의 적극적 지원과 관심을 가지고 구체적으로 청소년 개인에 맞는 진로 선택과 직업 체험, 진학지도를 위한 차별화되는 콘텐츠 개발이 영주시의 위상을 높이는 진정한 미래 투자라고 밝혔다.

권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진한 기자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