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경찰서, 봉화해성병원 응급실 '양방향 비상벨' 설치
봉화경찰서, 봉화해성병원 응급실 '양방향 비상벨' 설치
  • 박문산 기자
  • 승인 2018년 09월 10일 21시 42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9월 11일 화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취 난동·폭행사건 신속 대응
봉화경찰서는 봉화혜성병원 응급실 주취 난동에 신속 대응하기 위해 비상벨을 설치했다.
봉화경찰서는 병원응급실 내에서 주취 난동과 폭행사건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봉화해성병원과 비상연락체계 구축을 추진, 응급실 내 ‘양방향 비상벨’을 설치했다.

양방향 비상벨이란 버튼 한 번으로 봉화경찰서 112상황실과 직접 연락이 가능해 병원응급실 내 난동사건을 예방하고 이를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긴급 연락체계다.

또한 봉화경찰서 봉화파출소는 봉화해성병원 응급실을 주·야간 탄력순찰 노선에 반영해 적극적인 범죄예방 활동을 진행키로 했다.

김선섭 서장은 “이번 양방향 비상벨 설치로 병원 당직의사와 간호사들이 마음 놓고 근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치안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며 응급실 내 폭력사범에 대해서는 공무집행방해 사범에 준해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박문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문산 기자
박문산 기자 parkms@kyongbuk.com

봉화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