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의회, 제303회 임시회서 조례 발의 '봇물'
경북도의회, 제303회 임시회서 조례 발의 '봇물'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8년 09월 10일 21시 40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9월 11일 화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용대·조현일·최병운 의원, 재해·교육 등 다분야서 활발
왼쪽부터 경북도의회 남용대 의원, 조현일 의원, 최병준 의원
제 303회 임시회를 열고 있는 경북도의회에 의원들의 조례 발의가 봇물을 이루고 있다.

남용대 의원(울진) 의원은 경북도 재해영향평가심의위원회 운영의 내실화를 기하고자 ‘경상북도 사전재해영향성검토위원회 운영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 조례안 ‘사전재해영향성검토위원회’를 ‘재해영향평가심의위원’로 위원회 명칭을 변경하고 심의의견 반영 절차를 구체화했다.

남 의원은 “위원회의 명칭을 변경하고 재해영향평가 등의 협의를 위한 경북도 재해영향평가심의위원회 운영의 내실을 기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조현일(경산) 의원은 도내 학생들이 차별 없이 교육받을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경상북도교육청 교육복지 운영 및 지원 조례안’을 발의했다.

이 조례안은 교육복지사업이 체계적·효율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교육복지사업의 목표와 추진방향 등을 포함한 교육복지사업 계획을 수립했으며, 교육복지사업의 효율적인 추진을 위해 3년마다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결과를 교육복지사업 계획 수립 시 반영하도록 했다.

조 의원은 “조례 제정을 통해 학생들이 교육복지 증진을 통해 사회·경제·문화적 요인으로 발생하는 개인·집단·지역간 학습기회, 학습과정, 학업성취, 학교생활 등의 차이를 해소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 ”이라고 말했다.

최병준(경주) 의원은 도교육청 자치법규의 제·개정 및 폐기 시 그 취지 및 주요내용을 미리 예고해 입법의 투명성과 자치법규의 실효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경상북도 교육·학예에 관한 자치법규 입법예고 조례안’을 발의했다.

이 조례안은 자치법규를 입법하고자 하는 경우와 예고하지 않아도 되는 경우에 대해 규정하고, 입법예고 후 예고내용에 중요한 변경이 발생하거나 도민생활과 직접 관련되는 내용이 추가되는 경우에는 해당 부분에 대해서 입법예고를 다시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최 의원은 “자치법규의 제·개정 또는 폐지하는 과정에서 그 취지 및 주요내용을 미리 예고하여 도민의 자치입법에 대한 참여기회를 확대해야 한다”며 “이 조례의 제정을 통해 입법의 투명성을 높여 자치법규의 실효성을 확보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