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해병대 복지시설 청룡회관 일반인에게 개방
포항 해병대 복지시설 청룡회관 일반인에게 개방
  • 손석호 기자
  • 승인 2018년 09월 11일 21시 50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9월 12일 수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영F&B, 내부시설 일부 개축
포항 해병대 1사단 복지시설 청룡회관이 일반에게 개방됐다.

11일 해병대 1사단에 따르면 포항시 남구 동해면 소재 해병대 청룡회관을 지난 7월 중순부터 민간기업 일영F&B가 위탁 운영하고 있다.

해병대는 지난 1973년 포항시 북구 죽도동에 청룡회관을 지은 뒤 2000년 현 자리로 이전할 때까지 현역 군인들이 직접 운영했다.

객실 34개에 목욕탕, 식당, 매점, 카페, 회의실, 웨딩홀 등을 갖춘 복지시설로 해병 가족 면회장소로 많이 이용됐다.

그러나 해병대는 이용 효율을 높이고 전투병력을 추가로 확보하기 위해 운영을 민간업체에 맡겼다.

이에 운영을 맡은 일영F&B는 내부시설을 일부 개축해 군 장병뿐만 아니라 일반 국민에게도 개방했다.

객실 요금은 면적이나 시기에 따라 3만∼11만원으로 일반 숙박업소보다 저렴한 편이다.

또 바다와 접해 풍광이 뛰어나고 포항 대표 관광지인 호미곶, 죽도시장 등과 30분 내 거리로 접근성도 장점이다.

청룡회관에서 근무하던 해병대원 34명은 일선 부대에 배치됐다.

청룡회관 관계자는 “지속적인 투자로 포항의 새로운 명소로 만들어 일반인들에게도 사랑받는 시설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