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농기센터, 곶감·오디·뽕잎 활용 아이스크림 개발
상주농기센터, 곶감·오디·뽕잎 활용 아이스크림 개발
  • 김성대 기자
  • 승인 2018년 09월 12일 22시 14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9월 13일 목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주시 지역 농산물 활용 가공제품 개발 최종 용역보고회 모습
상주시 농업기술센터가 상주에서만 맛볼 수 있는 아이스크림을 개발해 관심을 모았다.

12일 상주 특산물인 쌀과 곶감, 오디, 뽕잎을 이용해 만든 아이스크림을 ‘지역 농산물 활용 가공제품 개발 최종 용역보고회’를 통해 선보인 것.

먼저 쌀을 기본으로 한 아이스크림은 부드럽고 시원하고 깔끔한 식감을 줘 다른 농산물들을 추가하지 않아도 손색없는 제품으로 평가됐고 곶감 아이스크림은 곶감 고유의 향을 잘 살렸는데 다 아이스크림 안에 넣은 반건시의 씹힘이 좋다는 평을 받았다.

또 베리 아이스크림은 아로니아와 블루베리 등의 새콤달콤한 맛을 아이스크림에 넣어 보는 즐거움과 맛을 더했다는 평가를 받았고 뽕잎 아이스크림은 엽록소 향이 그대로 느껴지는 ‘풀 향 담은 맛’이라는 평을 받았다.
최종 용역보고회를 통해 선보인 쌀, 곶감, 오디, 뽕잎 아이스크림
한편 이번 최종 용역보고에서는 단순한 맛과 식감, 레시피 평가에만 그친 것이 아니라 가공제품 사업화를 위한 종합적인 토론, 제품을 생산하기 위해 필요한 장비와 재료, 판매 원가 계산, 그리고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을 받아야 생산 가능한 품목인 만큼 향후 상용화와 운영을 위한 대책, 생산 제품에 대한 마케팅 방향 등을 종합적으로 논의했다.

김성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성대 기자
김성대 기자 sdkim@kyongbuk.com

상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