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성악 공통점' 김정숙·리설주, 내조외교 '합주'
'성악 공통점' 김정숙·리설주, 내조외교 '합주'
  • 평양·서울공동취재단=이기동기자
  • 승인 2018년 09월 18일 21시 34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9월 19일 수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동병원·음대 방문 회담 성과 측면 지원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가 18일 오전 평양 순안공항에서 다시 만나 인사하고 있다. (오른쪽) 왼쪽은 지난 4월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린 환영만찬을 앞두고 인사하는 김정숙 여사와 리설주 여사. 연합
이번 남북정상회담 기간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의 ‘퍼스트레이디 외교’도 관심을 끌었다.

리 여사는 18일 오전 평양 순안공항(평양국제비행장)에서 김 위원장과 함께 문 대통령 부부를 환영했다. 리 여사는 문 대통령 부부가 전용기에서 내리자 머리를 숙여 인사했고, 김 여사와 악수를 하며 인사를 주고받았다.

북한 최고지도자의 부인이 남북정상회담 공식 환영식 행사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미 지난 4·27 회담에서도 남북 정상의 부인으로는 역대 최초로 만나 ‘구면’인 데다, 이번에는 김 위원장과 리 여사가 평양으로 초청한 셈이어서 역대 최고 수준의 예우를 보인 것이다.

김 여사는 흰색 투피스를, 리 여사는 감색 투피스를 각각 차려입어 남북의 퍼스트레이디는 ‘블랙 & 화이트’의 선명한 대조를 이뤘다.

김 여사와 리 여사는 환영식 직후 문 대통령 부부의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으로 가는 길에 차량을 같이 타기도 했다.

특히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시간 김 여사와 리 여사는 함께 별도 일정을 소화하며 겉으로 드러나지는 않지만, 회담의 성과를 더하기 위한 조용한 내조 외교를 벌였다.

양측은 옥류 아동병원을 방문해 CT실 등을 둘러보고, 병원 내에 있는 체육지도실에서 아이들과 함께 간단한 체육 체험 등을 했다.

이어 김 여사와 리 여사는 함께 음악종합대학을 방문해 친분을 다졌다. 특히 김 여사는 경희대에서 성악을 전공했고, 리 여사도 인민내무군협주단에서 성악가로 활동했다는 ‘공통분모’가 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브리핑을 통해 “김 여사와 리 여사는 음악을 공부했다는 공통점이 있다”며 “저희 쪽에서 어디를 갔으면 좋겠다는 의사 표현을 하기보다 북측에서 이런 장소를 제공하겠다고 의사 표현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날 음악대학 방문에는 작곡가 김형석 씨와 가수 에일리·지코 등도 동행했다.

김 여사는 정상회담 이틀째인 19일에는 음악 등 예체능 분야 영재교육기관인 만경대학생소년궁전을 참관한다.

역시 음악을 고리로 한 이날 참관에도 리 여사가 동행하며 퍼스트레이디로서 그림자 외교를 벌일지 관심이 모아진다.
평양·서울공동취재단=이기동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평양·서울공동취재단=이기동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