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군, 2019년 일반농산어촌개발 공모사업 '145억원' 확보
봉화군, 2019년 일반농산어촌개발 공모사업 '145억원' 확보
  • 박문산 기자
  • 승인 2018년 09월 20일 21시 49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9월 21일 금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화군은 2019년 일반농산어촌개발 공모사업에 7개 지구를 신청, 모두 선정돼 총사업비 145억원 정도를 확보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사업은 물야면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 40억원, 명호면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 40억원, 석포면 신규마을조성사업 40억원, 봉화읍 닭실마을 10억원, 봉화읍 석평2리마을 5억원, 석포면 승부리마을 5억원, 재산면 갈산리마을 5억원 등으로 오는 2019년부터 바로 사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국비공모사업 선정을 위해 봉화군은 수차례의 사업설명회와 공모사업 대면평가에 대한 철저한 준비를 통해 전원생활과 녹색도시 봉화를 위한 성과를 이뤄냈다.

엄태항 군수는 “현재 봉화군은 기존 8개 권역과 4개 중심지 활성화 사업, 6개 마을만들기 사업을 통한 730억원과 이번 공모사업 선정에 따른 145억원을 합친 875억원 규모가 투입돼 전국 최대 규모로 농촌마을사업을 시행하고 있으며 이번 2019년도 신규 국비공모사업에 선정돼, 다시 한번 최대 규모의 유치 명성을 이어가게 됐다”고 밝혔다.

박문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문산 기자
박문산 기자 parkms@kyongbuk.com

봉화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