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정, 국회의원직 사퇴하고 서울대 총장 선거 출마
오세정, 국회의원직 사퇴하고 서울대 총장 선거 출마
  • 연합
  • 승인 2018년 09월 21일 23시 32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9월 21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오세정 의원
최종후보 사퇴로 다시 치러지는 제27대 서울대 총장 선거에 바른미래당 오세정 의원이 출마한다. 서울대 총장 선거에 현직 국회의원이 출마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21일 오 의원 측과 서울대 교수 등에 따르면 오 의원은 후보 등록 마감일인 이날 오후 서울대 총장추천위원회에 후보 등록을 했다.

총추위는 지난 6일부터 이날까지 후보 등록을 받았다. 본인 응모 또는 추천을 통해 후보 등록이 가능하다.

오 의원은 서울대 교수들의 추천을 받아 후보로 등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대 자연대 학장 출신인 오 의원은 2014년 제26대 서울대 총장 선거에서 성낙인 전 서울대 총장과 함께 최종 후보 3인으로 이사회에 추천됐다.

당시 오 의원은 학내 정책평가에서 1위를 했지만, 이사회는 성 전 총장을 26대 총장으로 선출했다. 이후 오 의원은 2016년 당시 국민의당 소속 비례대표로 제20대 국회에 입성했다.

서울대는 지난 7월 총장 최종 후보인 강대희(56) 의과대학 교수가 성희롱 논란 등으로 후보에서 사퇴하면서 다시 선거를 진행하는 중이다.

오 의원은 뉴스와의 통화에서 “(최종후보 사퇴로) 서울대 위상이 흔들리고 위기 상황이라는 동료 교수들의 우려가 컸다”며 “주변에서 총장 선거에 나가달라고 강하게 요청해 수락했다”고 말했다.

오 의원은 “계속 고민을 하다 출마 결정을 오늘 아침에서야 했고, 오전에 손학규 대표와 김관영 원내대표를 만나 이야기를 했다. 손 대표는 ‘이해한다. 아쉽다’고 했다”고 전했다.

오 의원은 이날 중으로 국회의원 사직서를 국회의장에게 제출하고 본격적으로 총장 선거 준비에 나선다.

오 의원이 이날 사직서를 내면 현재 정기국회 회기 중이므로 본회의가 예정된 10월 1일이나 2일, 4일 중으로 사직서가 처리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된다.

오 의원이 사퇴하면 바른미래당의 전신인 국민의당 시절 비례대표 14번을 받았던 임재훈(51) 전 국민의당 선거관리위원회 조직사무부총장이 의원직을 승계할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