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디브 대선 '이변'…야당 후보, 현직 대통령에 완승
몰디브 대선 '이변'…야당 후보, 현직 대통령에 완승
  • 연합
  • 승인 2018년 09월 24일 05시 35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9월 24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권 연합 솔리 후보 승리…야민 대통령 재선 실패
인도양의 섬나라 몰디브 대선에서 야권 후보인 이브라힘 모하메드 솔리(54)가 예상을 깨고 승리했다고 AFP통신 등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몰디브 선거 당국은 이날 진행된 대선투표의 개표에서 솔리 후보가 압둘라 야민 대통령을 크게 앞서면서 승리를 확정지었다고 자정께 밝혔다.

솔리 후보는 곧이어 로이터통신에 “개표가 92% 진행된 가운데 득표율 16%포인트 차로 승리했다”고 선언했다.

그는 “(이번 선거가 준) 메시지는 크고 뚜렷하다”며 “몰디브 국민은 변화, 평화, 정의를 원한다”고 말했다.

현지 언론은 2만7천표에 대한 개표가 남은 가운데 솔리 후보가 야민 대통령을 3만4천표 이상 앞서고 있다고 전했다. 몰디브의 유권자는 26만2천명이다.

투표는 이날 오전 8시부터 몰디브 전역에서 시작돼 이날 오후 7시에 끝났다. 애초 마감 시간은 오후 4시였으나 투표자가 몰린 가운데 전산 결함 문제가 겹쳐 3시간 연장됐다.

이번 선거는 재선을 노리는 야민 대통령과 솔리 후보의 ‘양강 대결’로 압축돼 진행됐다.

친중국 성향의 야민 대통령은 그간 경제 개발과 중국 지원을 통한 인프라 건설 등을 추진했다.

반면 솔리 후보는 민주주의 회복과 부패 척결 등을 약속했다. 그는 야민 대통령과 달리 인도와 서방 국가에 우호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양강 구도이기는 했지만 선거 전부터 야민 대통령의 승리가 점쳐지는 분위기였다.

야민 대통령의 정적 대부분이 감옥에 갇혀 있거나 해외 망명 중이라 선거가 여권에 일방적으로 유리하게 치러졌기 때문이다.

여기에 몰디브 정부는 최근 외신 취재를 막기 위해 외국 기자에 대한 비자 발급 요건을 강화하고 야당 선거 사무실을 압수 수색하는 등 야민 대통령의 재선을 위한 여러 ‘부정 선거 방안’이 동원됐다.

하지만 솔리 후보는 이 같은 각종 악조건 속에서도 민심을 얻는데 성공, 승리를 거둔 것이다.

솔리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몰디브에서는 2008년 이후 세 번째로 민주적 선거에 의한 정부가 탄생하게 된다.

몰디브에서는 1978년부터 2008년까지 30년간 마우문 압둘 가윰 전 대통령이 사실상 ‘독재 정치’를 폈다.

2008년 몰디브 최초 민주적 대선에서 모하메드 나시드 전 대통령이 승리하면서 가윰 전 대통령의 장기 집권을 종식했다.

2013년에는 야민 대통령이 결선 투표까지 가는 접전 끝에 나시드 전 대통령을 제쳤다. 야민 대통령은 가윰 전 대통령의 이복동생이다.

솔리 후보는 1994년 당시 30세에 국회에 입성한 뒤 지금까지 의원직을 유지하고 있는 전문 정치인이다.

그는 나시드 전 대통령의 가까운 친구이며 나시드 전 대통령과 함께 다당제 도입 등에 함께 힘쓴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몰디브 민주당(MDP)을 이끌고 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