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부고속도로 운행하던 승용차서 불…50분간 차량정체
경부고속도로 운행하던 승용차서 불…50분간 차량정체
  • 연합
  • 승인 2018년 09월 24일 05시 35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9월 24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부고속도로를 달리던 승용차에서 갑자기 불이 나 가뜩이나 차량이 몰린 추석 귀성길에 큰 혼잡이 빚어졌다.

23일 낮 12시 30분께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대구방면 49㎞ 지점에서 최모(68) 씨가 운전하던 쏘나타 승용차 뒷부분에서 불이 나 앞부분 보닛으로 옮겨붙었다.

최씨와 동승자 2명은 즉각 차를 세운 뒤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차는 119 소방대원이 출동해 진화하기까지 절반 이상 불에 탔다.

경찰이 일부 차로를 막고 사고 수습을 하는 동안 50여 분간 5㎞ 구간에서 차량정체가 빚어졌다.

경찰은 “차량 뒷부분에서 ‘끼리리릭’하는 소리가 난 뒤 불이 났다”는 운전자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