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차량 횡단보도 대기 보행자 덮쳐 1명 의식불명 3명 경상
음주차량 횡단보도 대기 보행자 덮쳐 1명 의식불명 3명 경상
  • 연합
  • 승인 2018년 09월 25일 09시 48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9월 25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에서 음주 차량이 인도에 있던 보행자 2명을 덮쳐 4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25일 오전 2시 25분께 부산 해운대구 중동 미포오거리 교차로에서 BMW 승용차(운전자 박모 26)가 보행자 2명을 치고 도로 옆 담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운전자 박 씨와 보행자 윤모(22·군인) 배모 씨 2명 등 4명이 다쳐 119 구조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은 “윤 씨는 현재 의식불명이고 운전자와 동승자, 다른 보행자 등 3명은 경상이다”고 말했다.

사고 차량 블랙박스 영상에는 사고 차량이 교차로에서 좌회전하던 중 인도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려 기다리던 보행자 2명을 그대로 치는 장면이 담겨있다.

주민 손만익 씨는 “갑자기 큰 굉음이 들려 사고현장으로 달려가 보니 신음이 났고 사고를 목격하고 달려온 외국인들이 담벼락 아래로 떨어진 보행자들을 구조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이 병원에서 박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해보니 면허취소수준인 0.134%로 나타났다.

경찰은 박 씨와 동승자, 피해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