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동해면 국도변 승용차서 4명 의식 잃은 채 발견…1명 사망
포항 동해면 국도변 승용차서 4명 의식 잃은 채 발견…1명 사망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8년 09월 26일 11시 01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9월 26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남부경찰서
포항의 한 펜션에 묵었던 일행 4명 중 1명이 숨지고 3명이 의식을 잃은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6일 포항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5일 새벽 2시 50분께 포항시 남구 동해면 국도변에 주차된 승용차에서 20대 중반에서 30대 초반 남자 4명이 쓰러진 채 발견됐다.

이들 중 오 모(24)씨는 숨졌고 나머지 3명은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 중이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 씨 등 4명은 지난 23일 하루 동안 동해면의 한 펜션에서 지내기로 했지만 25일 새벽까지 머물다가 자리를 비웠던 펜션 주인 가족이 돌아오자 승용차를 타고 이동했다.

이를 수상하게 여긴 주인이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인근 국도변에 주차된 승용차에서 이들을 발견했다.

경찰은 펜션에 연탄을 피운 흔적과 승용차 트렁크에 타다 남은 연탄이 실려 있는 점 등을 토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각기 다른 지역에서 모인 이들이 만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며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힐 계획”이라고 말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