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콩레이' 통영 상륙…정오께 부산 부근 지날 듯
태풍 '콩레이' 통영 상륙…정오께 부산 부근 지날 듯
  • 연합
  • 승인 2018년 10월 06일 08시 41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0월 06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부지방·제주 대부분 지역 태풍 경보…서울은 호우주의보
제25호 태풍 ‘콩레이’가 남해에서 부산 방향으로 빠르게 북동진 중이다.

6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콩레이’는 제주도, 전남 여수시 거문도 부근을 차례로 지났다.

오전 6시 기준으로는 서귀포 북동쪽 90㎞ 부근 해상에서 부산 방향으로 시속 49㎞로 북동진하고 있다.

중간 강도의 중형급 태풍인 ‘콩레이’의 중심기압은 975hPa(헥토파스칼)이다.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2m(시속 115㎞)이고 강풍 반경은 340㎞다.

괌 주변에서 발생해 오키나와 부근으로 이동할 때 ‘매우 강한 중형급’ 태풍이던 ‘콩레이’는 현재 힘이 많이 빠졌지만, 영향권 내 지역은 여전히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현재 남부지방과 제주도 대부분 지역에 태풍 경보, 강원도, 충남, 충북, 경북, 전북 일부 지역에 태풍 주의보가 발효돼 있다.

서울에는 태풍으로 인한 호우 주의보가 이날 오전 8시 발효됐다.

‘콩레이’는 이날 오전 8시 경남 통영 주변에 상륙해 경남 지방을 거쳐 정오께 부산, 오후 1시께 울산 부근을 통과해 동해로 빠져나갈 예정이다.

4일 정오부터 이날 오전 7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윗세오름(제주) 707.0㎜, 지리산 308.5㎜, 전남 강진군 252.5㎜, 전남 진도(첨찰산) 214.5㎜ 전남 해남 205.1㎜ 등이다.

최대 순간 풍속은 진달래밭(제주) 초속 50.2m(시속 180.7㎞), 매물도 초속 40.7m(시속 146.5㎞), 가거도(신안) 초속 37.4m(시속 134.6㎞) 등을 기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늘까지 강원 영동과 경상남북도를 중심으로 매우 많은 비,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예상되니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