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용차 도로 공사 분리대 들이받아…2명 부상
승용차 도로 공사 분리대 들이받아…2명 부상
  • 연합
  • 승인 2018년 10월 08일 14시 28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0월 08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 공사를 위해 설치한 임시 분리대를 승용차가 들이받아 차량에 타고 있던 30대 2명이 부상을 입었다.

8일 인천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58분께 인천시 중구 운남동 한 지하차도 인근에서 A(37)씨가 몰던 모닝 차량이 도로 공사를 위해 임시로 설치한 플라스틱 분리대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A씨와 동승자 B(38·여)씨가 어깨 등에 중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당시 A씨는 술에 취한 상태는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의 운전 부주의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