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 곡강교회, 장애인 가정 사랑의 집짓기 ‘눈길’
포항 곡강교회, 장애인 가정 사랑의 집짓기 ‘눈길’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8년 10월 08일 15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0월 08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 집짓기에 나선 ‘포항 곡강교회’.jpg
▲ 포항시 북구 흥해읍 용곡리 한 장애인 가정에서 곡강교회가 ‘이웃과 함께하는 사랑의 집짓기’ 기공예배를 드린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항 곡강교회(담임목사 김종하)가 최근 포항시 북구 흥해읍 용곡리 한 장애인 가정에서 기공예배를 드리고 ‘이웃과 함께하는 사랑의 집짓기’ 프로젝트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이 가정은 지난해 11·15지진으로 인해 벽체 균열과 누수 등 어려움을 겪어왔다.

교회는 사실상 주거생활이 어려운 이 집을 철거한 뒤 그 자리에 새로운 보금자리를 마련해 줄 예정이다.

이번 ‘사랑의 집짓기’는 곡강교회 성도들의 자발적 후원과 봉사, 지역사회의 지원을 받아 10월 말 또는 11월 초까지 마무리하게 된다.

김종하 목사는 기공예배에서 ‘반석 위에 지은 집’이란 제목의 설교를 통해 "어려운 이웃을 돕고, 누군가의 집을 지어주는 일은 그리스도인이 해야 할 마땅한 일"이라며 "하지만 우리에게는 오히려 내 믿음의 집을 짓는 은혜의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교단 소속 곡강교회는 2003년부터 ‘사랑의 집짓기’ 행사를 진행하며, 흥해읍과 청하·송라면 등지의 홀로 사는 어르신과 장애인, 저소득층의 주택 신축과 보수를 지원하고 있다.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온라인뉴스팀
온라인뉴스팀 kb@kyongbuk.com

인터넷경북일보 속보 담당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