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기상지청, 경북·대구 당분간 쌀쌀한 날씨
대구기상지청, 경북·대구 당분간 쌀쌀한 날씨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8년 10월 11일 09시 23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0월 11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가을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인 가운데 시민들이 추위에 몸을 움추린 채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경북일보DB
11일 경북·대구는 낮 최고기온이 14~18도에 머무는 등 종일 쌀쌀한 날씨를 보이겠다.

북서쪽에서 유입된 찬 공기로 인해 내륙 대부분의 지역에서는 어제 아침보다 6~10도 가량 낮았고, 올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보이고 있다. 경북북동산지에서는 영하로 떨어지면서 다소 추운 날씨를 보이고 있다.

대구기상지청에 따르면 오전 7시 기준 아침 최저기온은 봉화 0.7도, 영주 2.3도, 청송 3.2도, 의성 3.3도, 문경 3.4도, 안동 4.5도, 상주 4.9도, 구미 6.3도, 영천 6.8도, 울진 7.6도, 경주 8.2도, 영덕 8.4도, 대구 10도, 포항 10.2도 등을 기록했다.

낮 최고기온은 안동 16도, 대구 17도 등 14∼18도 분포를 보이겠다.

당분간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기온이 평년보다 4~7도 가량 낮은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겠다. 특히, 12일과 13일 아침 기온은 복사냉각에 의해 오늘보다 1~2도 가량 더 낮아지겠으나, 낮 기온은 일사로 인해 다소 오르면서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크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대구기상지청 관계자는 “모레 아침까지 내륙에는 서리가 내리는 곳이 많겠고, 북부산지에는 얼음이 어는 곳도 있겠으니, 농작물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