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곡박물관, 울산지역 청동기시대 조명
울산대곡박물관, 울산지역 청동기시대 조명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8년 10월 11일 10시 16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0월 11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오전 10시 울산박물관 대강당서 학술회의 개최
울산대곡박물관(관장 신형석)이 한국청동기학회와 공동으로 지역 청동기시대를 조명하는 ‘울산지역 청동기시대 연구성과와 쟁점’ 학술회의를 개최한다.

학술회의는 12일 오전 10시부터 울산박물관 2층 대강당에서 관련 분야 전문가의 발표와 토론으로 진행된다.

올해로 6번째를 맞이하는 이번 학술회의는 ‘키워드로 보는 울산 청동기 문화’ 특별전과 연계해 기획되었다.

기조 강연은 안재호 교수(동국대학교)가 하며, 발표는 정대봉 팀장(울산문화재연구원), 김현식 팀장(울산문화재연구원), 배군열 팀장(성림문화재연구원), 윤호필 팀장(동양문물연구원), 이수홍 팀장(울산문화재연구원)이 한다.

토론에는 이형원 학예사(한신대학교 박물관), 배진성 교수(부산대학교), 유병록 팀장(세종문화재연구원), 황창한 팀장(울산문화재연구원), 이창희 교수(부산대학교)가 참여한다.

이번 학술회의를 통해 최근까지 울산지역 청동기시대 발굴성과와 연구 흐름 등에 대해 정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학술회의에는 연구자뿐만 아니라 울산 역사와 문화에 관심 있는 시민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신형석 울산대곡박물관장은 “행사장에 많이 오셔서 발표도 듣고 토론에도 참가해 전국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울산지역 청동기시대 유적에 관심을 가져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대곡박물관은 울산지역 청동기 문화를 조명하는 ‘키워드로 보는 울산 청동기 문화’ 특별전을 지난 9월 18일 개막하여 전시하고 있다. 100쪽 분량의 전시도록을 발간하여 관내 주요 도서관, 박물관과 전국의 주요 기관에 배포했다.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