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기록종 해조류 '아시아솜말' 울진군서 생육 확인
미기록종 해조류 '아시아솜말' 울진군서 생육 확인
  • 곽성일 기자
  • 승인 2018년 10월 11일 21시 42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0월 12일 금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에 서식 사실이 알려지지 않은 해조류 ‘아시아솜말’이 경북 울진군에서 생육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조선대에 따르면 조태오 자연과학대 생명과학과 교수는 지난 9월호 환경생물학회지에 미기록 해조류 2종을 보고했다.

새롭게 발견한 해조류는 ‘아시아솜말’, ‘가지바다오디’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아시아솜말은 바닷가에서 3㎝까지 실타래처럼 엉켜 자라며 몸은 한 개 세포 열로 구성돼 직각으로 작은 가지를 내는 것이 특징이다.

경북 울진군, 경남 고성군,전남 신안군 홍도, 전북 부안군 변산반도에서 생육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가지바다오디는 1cm까지 자라며 뾰족한 가지들을 형성한다. 전남 여수, 강원 강릉에 생육하는 것으로 조 교수는 파악했다.

조 교수는 2014년과 올해 가지바다오디, 2015년 아시아솜말을 채집해 DNA와 형태 분석 등을 통해 미기록종으로 판단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