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선 최장 옥원터널 관통…남북철도 조기 연결 '청신호'
동해선 최장 옥원터널 관통…남북철도 조기 연결 '청신호'
  • 곽성일 기자
  • 승인 2018년 10월 11일 21시 39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0월 12일 금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경협과 북방진출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동해선 철도 포항∼삼척 구간 최장 옥원터널 이 관통돼 남북철도 연결 작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동해선 포항∼삼척 간 166.3㎞의 철도는 철도공단이 총사업비 3조2천400억원을 투입해 건설 중이며, 2020년 개통예정이다. 포항~영덕구간은 개통됐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11일 동해선 포항∼삼척 철도건설 사업의 64개 터널 중 가장 긴 옥원터널(길이 5.63㎞)을 무사고·무재해로 관통했다고 밝혔다.

강원도 삼척시 원덕읍 옥원리와 임원리를 연결하는 옥원터널은 지층이 연약한 점토나 바위 조각으로 이뤄지고 다량의 물이 나오는 등 작업 여건이 어려웠지만, 발파 굴착을 최소화하며 안전사고 없이 터널을 관통했다.

2015년 9월 굴착작업에 착수해 총 484억원의 사업비를 들였으며, 37개월간 근로자 연인원 11만2천116명과 지역 중소기업체의 건설장비 2만1천여대를 투입하는 등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했다.

동해선 포항∼삼척 간 166.3㎞의 철도 구간이 개통되면 현재 부산에서 강릉까지 6시간(고속버스 기준)이 걸리지만 3시간 30분으로 150분가량 단축되고, 강릉선(원주∼강릉)과 연결되는 등 환동해안권 간선 철도망이 구축돼 철도 수송효율 극대화와 지역개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상균 철도공단 이사장은 “지역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현장에서 땀 흘려 일한 공사관계자들 덕분에 포항∼삼척 철도 최대 난공사 구간인 옥원터널을 안전하게 관통했다”며 “2020년까지 철도를 개통해 동해안권 주민들의 교통편의 증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