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구 첫 단풍 관측…2주 뒤 절정
경북·대구 첫 단풍 관측…2주 뒤 절정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8년 10월 15일 22시 10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0월 15일 월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의 문턱을 넘어서면서 경북·대구지역에 알록달록한 단풍이 들기 시작했다.

대구기상지청은 15일 올 해 팔공산, 금오산, 주왕산의 첫 단풍이 관측됐다고 밝혔다.

첫 단풍은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팔공산과 주왕산은 1일, 주왕산은 3일 빠르다.

지난해의 경우 단풍 절정 시기는 10월 27일이었다.

단풍 시기는 9월 이후 평균기온 등의 영향을 많이 받으며 올해는 지난해에 비해 기온이 다소 낮아 단풍이 빨리 들었다고 기상지청은 설명했다.

기상지청 관계자는 “지난해보다 기온이 낮아 단풍이 빨리 물들었다”며 “산 전체의 80%가 물드는 단풍 절정은 2주 뒤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