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경주박물관 '신라의 미소, 얼굴무늬 수막새' 특집진열
국립경주박물관 '신라의 미소, 얼굴무늬 수막새' 특집진열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8년 10월 17일 17시 51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0월 18일 목요일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부터 12월 14일까지
국립경주박물관은 문화재청이 보물로 지정 예고한 ‘신라의 미소, 얼굴무늬 수막새’를 19일부터 12월 14일까지 특집진열한다.
국립경주박물관(관장 민병찬)은 오는 19일부터 12월 14일까지 ‘신라의 미소, 얼굴무늬 수막새’를 특집진열한다.

지난 2일 문화재청이 보물로 지정을 예고한 얼굴무늬 수막새는 국내 기와가 국가 중요문화재로 지정된 첫 사례라는 점에서 뜻깊다.

경주 얼굴무늬 수막새는 신라의 미소로 널리 알려진 신라의 기와로, 일제강점기 경주 영묘사 터에서 출토된 것으로 전한다.

이 수막새는 1934년 골동상점에서 거래된 뒤 일본으로 반출됐다가, 고 박일훈 전 국립박물관 관장이 그 소재를 수소문해 일본 후쿠오카현 키타큐우슈우시의 타나카 토시노부씨가 소장하고 있음을 알게 됐고, 1972년 10월 14일에 기증받아 오늘에 이르게 됐다.

이 기와는 틀(와범)에 찍어낸 것이 아니라, 세부 모습을 손으로 빚어 만든 것이다.

이에 따라 정교하고 자연스런 솜씨의 숙련된 장인의 작품으로 추정되며, 신라의 기와 기술이 집약돼 있다.

학계에서는 얼굴 전체적 모습이나 분위기가 남산 장창곡 출토 삼존석불의 협시보살상과 유사한 점과 황룡사지 출토 망새의 얼굴무늬와 흡사한 것으로 보아 삼국시대 말 무렵(7세기)에 만든 것으로 여기고 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