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군 '삼국유사 세계기록유산 등재' 워크숍 개최
군위군 '삼국유사 세계기록유산 등재' 워크숍 개최
  • 이만식 기자
  • 승인 2018년 10월 19일 18시 07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0월 19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경북대에서 학계전문가, 한국국학진흥원,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삼국유사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위한 워크숍을 개최하고 있다.
군위군은 19일 경북대학교 글로벌플라자에서 학계 전문가, 한국국학진흥원, 군 관계자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삼국유사의 기록 유산적 가치 발굴”이라는 주제로 삼국유사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위한 1차 워크숍을 가졌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삼국유사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추진을 위한 역할 분담과 등재 일정을 협의하고 삼국유사의 기록 유산적 가치에 관해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군위군은 삼국유사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하기 위해 올해 국학 전문 연구기관인 한국국학진흥원과 삼국유사를 소장한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범어사 등 5개 기관과 업무 협약을 맺을 계획이다.

김영만 군위군수는 “삼국유사 세계기록유산 등재 추진을 통해 삼국유사 고장으로서 군위군이 가지고 있는 정체성을 재확인하여 군위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며, 삼국유사의 역사적 의의를 재조명하고 전통문화 계승 발전의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