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다수공장 근로자 사망사고 경찰·국과수 합동 조사
삼다수공장 근로자 사망사고 경찰·국과수 합동 조사
  • 연합
  • 승인 2018년 10월 23일 14시 35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0월 23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일 오후 6시 43분께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에 있는 삼다수 공장에서 김모(35)씨가 삼다수 페트병 제작 작업을 하던 중 기계에 몸이 끼이는 사고를 당해 숨졌다. 제주도개발공사는 사고 직후 모든 생산라인의 가동을 중지했다. 23일 사고가 발생한 공장에 작업중지명령서가 붙여져 있다. 연합
경찰이 제주 삼다수 공장 근로자 사망사고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하 국과수)와 합동 현장조사에 나선다.

제주동부경찰서는 23일 오후 국과수, 제주도개발공사와 현장조사를 벌인다고 밝혔다.

이 기관은 현장조사와 기계 작동 이력 확인 등을 통해 기계 오작동 가능성 및 안전장치 실행 여부 등을 밝힐 방침이다.

경찰은 또 “사고 기계가 하루에도 몇 번씩 작동을 멈췄다”는 공장 관계자 진술을 확보하고 사고 기계 상태와 점검 주기 등을 확인하고 있다.

삼다수 PET병을 만드는 이 기계는 일본의 A 업체가 2003년 제작했으며, 같은 해 제주도개발공사에 설치됐다.

경찰 관계자는 “제주도개발공사가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으로부터 2년마다 설비 안전 검사를 받은 사실은 확인됐다”며 “이외에도 평소 기계 관리와 보수 등이 어떻게 이뤄졌는지에 대해 조사를 벌일 방침”이라고 말했다.

지난 20일 오후 6시 43분께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에 있는 삼다수 공장에서 김모(35)씨가 삼다수 PET병 제작 작업을 하던 중 기계에 몸이 끼이는 사고를 당해 숨졌다.

김씨는 작업 도중 작동을 멈춘 기계를 수리하러 내부로 들어갔다가 기계가 작동하면서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부검 결과 김씨는 목 부위에 강한 압박을 받아 호흡하지 못해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