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동구, '지방자치단체 생산성 대상' 전국 1위
대구 동구, '지방자치단체 생산성 대상' 전국 1위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8년 10월 30일 21시 58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0월 31일 수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우수상 '국무총리상' 수상
대구 동구가‘제8회 지방자치단체 생산성 대상’에서 전국 1위를 차지해 30일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지방자치박람회’시상식에서 최우수상인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대구 동구가‘제8회 지방자치단체 생산성 대상’에서 자치구 중 전국 1위를 차지해 30일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지방자치박람회’시상식에서 최우수상인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생산성 대상은 행정안전부가 주최하고 한국생산성본부(KPC) 주관으로 지방자치단체의 생산성에 관한 지수를 종합평가해 전국지자체의 행정 서비스 역량을 측정하는 평가다.

전국 226개 시·군·구 중 176개 지자체가 응모해 사회적가치와 지방자치단체 역량(2개 영역)과 지역경제, 정주여건(문화복지안전), 재정역량, 인적역량의 4개 분야 16개 세부지표로 측정했다.

대구 동구는 이번 생산성 지표 측정에서 1인당 지역 내 총생산 증가율, 경제활동 친화기반 규제완화 정도, 보건복지시설 확충 수준, 통합재정 수지비율, 지방세 징수율 지표에서 최우수 등급인‘S’등급을 받았고, 사회적 경제 생태계 조성, 취업자 증가율, 출산율 증가율에서는‘A’등급을 받는 등 종합 행정서비스 역량이 자치구 중 전국 1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인당 지역 내 총생산증가율과 경제활동 친화기반 규제완화 정도 부문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은 것은 결과적으로 대구 동구가 일자리가 많아지고, 기업과 소상공인 등의 산업경제활동이 가장 활발히 진행 중인것으로 분석된다.

배기철 동구청장은 “대구 동구는 이제 새로운 도약으로 한걸음 더 나아가기 위해 K2 이전 후적지를 주민과 함께 새로운 지역경제발전 모델을 만들어 나가고, 팔공산과 금호강의 자연문화자산을 바탕으로 관광산업에도 획기적인 변화를 도모해 대구 동구를 머물고 즐길 수 있는 도시, 주민이 행복하고 안전하며 웃음 넘치는 살기 좋은 ‘멋진 동구’를 만들겠다”소 수상소감을 밝혔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