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달서구의회 업무추진비 두고 갈등
정의당-달서구의회 업무추진비 두고 갈등
  • 전재용 기자
  • 승인 2018년 11월 05일 21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1월 06일 화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당 "호텔 밥값 허위 집행 지역주민 신뢰 깨뜨린 행위"
구의회 "위약금 발생 확인돼 의원 등 48명 식사 후 계산"
정의당 대구시당은 5일 달서구의회 앞에서 의회 업무추진비 총체적 부실이라고 지적하며 업무추진비 공개 관련 조례 제정을 촉구했다.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속보=대구 달서구의회 업무추진비 부실 사용·관리에 대한 논란(본보 11월 5일 자 6면)이 각 단체 간 갈등으로 번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달서구의회가 정의당 대구시당이 지적한 업무추진비 부실 사용·관리에 대해 전격 반박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정의당 대구시당은 5일 달서구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업무추진비 사용에 대한 명확한 기준 마련과 사용기준, 공개 관련 조례를 제정할 것을 촉구했다.

기자회견에 앞서 최상극 달서구의회 의장은 장태수 정의당 대구시당위원장을 찾아 “의회에서 공개 관련 조례안을 제정하도록 준비 중이고 식대 사용도 자체적으로 절약하도록 노력을 기울이는 상황이다”고 설명했으나 장 위원장은 “해당 사항에 대한 소명은 기자회견 이후 듣겠다”고 선을 그었다.

발언을 진행한 장 위원장은 달서구의회의 부적절한 식대 사용, 업무추진비 공개 자료 관리부실, 행정안전부 예규 위반을 지적하며 달서구 지역 주민들의 신뢰를 깨뜨리는 행위라고 규정했다.

지난 6·13 지방선거를 치른 달서구의회가 원 구성 파행으로 의정 운영에 차질을 빚으면서 업무를 제대로 수행하지 않은 채 식비 500여만 원을 부도덕하게 사용했다는 것이다.

장 위원장은 “지난 7월 10일 원 구성이 이뤄지면 의회 구성원과 함께 간담회를 진행할 목적으로 지급한 호텔 뷔페 식사비 175만 원도 이용하지 않은 채 낭비됐다”며 “만약 이용했다면 몇 명이 이용한 것인지 확실하게 알려달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달서구의회가 공개한 업무추진비 내용이 지방자치단체 세출예산 집행기준에 맞도록 업무추진비를 기재하지 않았고 최 의장이 업무추진비를 투명하게 집행하겠다는 약속도 지켜지지 않는 실정이라고도 지적했다.

이와 관련 달서구의회는 업무추진비는 규정에 맞게 사용했으며 업무추진비 공개 관련 조례도 앞서 추진 중이었다고 반박했다. 이 중 호텔 뷔페 비용은 원 구성 파행에 따른 불가피한 측면이 있어 본래의 취지에 맞게 사용하진 못했으나 식사를 하지도 않고 사용 내역에 기재한 것은 사실무근이라고 덧붙였다.

장춘자 의회사무국장은 “호텔 뷔페는 원 구성이 당연히 이뤄질 것으로 보고 의회 의원과 관계자 70명분을 예약했지만, 원 구성이 미뤄지면서 50명분의 위약금이 발생할 것으로 확인돼 예약 당일 달서구의회 의원과 관계자 48명이 식사하고 계산을 했다”며 “이용하지도 않은 식사 비용을 지급했다는 것에 대해서는 어불성설이다”고 설명했다.

업무추진비 공개 관련 조례에 대해서는 지난달 23일 안대국 의원이 대표발의자로 입법 예고해 이달 중으로 상임위원회를 거쳐 정례회에서 조례를 제정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최상극 의장은 “정의당 대구시당이 의회 관계자들에게 사실을 제대로 확인하고 문제를 지적했어야 했다는 생각이 든다”며 “원 구성이 늦춰진 것은 지역 주민들에게 고개 숙여 사과했던 부분인데, 이를 빌미로 식사비 등 의회 전체가 총체적 부실이라고 지적하는 것은 과한 측면이 있다”고 주장했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