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물수수 혐의' 한동수 전 청송군수 징역 10월 집행유예 2년선고
'뇌물수수 혐의' 한동수 전 청송군수 징역 10월 집행유예 2년선고
  • 이창진 기자
  • 승인 2018년 11월 13일 21시 35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1월 14일 수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동수 전 청송군수
뇌물수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한동수 전 청송군수에게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 벌금 1000만 원, 추징금 500 만 원이 선고됐다.

또 한 전 군수와 함께 재판에 넘겨진 권명순 청송사과유통공사 사장은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120시간을 선고했다.

13일 대구지방법원 의성지원(재판장 김형태)은 선고공판에서 “한동수 군수가 인정한 500만 원 이외에는 객관적 자료의 신빙성이 떨어진다”며 “그러나 구체적인 청탁은 없지만 피고인들의 지위나 관계를 봐서 충분히 대가성이 인정된다”고 이유를 밝혔다.

한 전 군수는 고위공직자임에도 경솔하게 처신하고 주민의 기대를 저버려 죄질을 가볍게 볼 수 없다며 하지만 재직 기간 동안 큰 과오 없이 임무를 수행했고 군수로서 공적을 쌓은 점 등을 참작해 형 집행을 유예한다”고 판시했다.

검찰은 지난 8월 21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한 전 군수에 대해 징역 2년에 벌금 2400만 원, 추징금 1200만 원을 구형했다.

이창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창진 기자
이창진 기자 cjlee@kyongbuk.co.kr

청송·의성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