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유턴파 이학주 '지난해 음주운전' 구설수
해외 유턴파 이학주 '지난해 음주운전' 구설수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8년 11월 14일 21시 49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1월 15일 목요일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라이온즈, 일반인 신분 때 사고···제재 신중한 입장
지난 9월 프로야구 신인 2차지명 1라운드에서 삼성라이온즈에 지명돼 입단한 이학주가 지난해 5월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삼성은 14일 이학주의 음주운전 사실 제보를 받은 뒤 오키나와에서 훈련중인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사실관계를 시인했다고 밝혔다.

이학주는 지난해 5월 소속팀이 없는 일반인 신분으로 서울에서 혈중알콜농도 0.161%의 만취상태로 운전하다 신호대기중 잠들어 경찰에 적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학주는 구단을 통해 “독립리그를 그만둔 뒤 한국에 와서 경력 단절에 대한 걱정을 하던 시절에 잘못을 저질렀으며, 크게 후회하고 있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삼성은 이학주의 음주운전에 대한 징계 또는 선수신분에 대해서는 추후 KBO 등과의 협의 후 처리할 것으로 보인다.

현행 KBO규약상 선수·코치·감독 등에 대한 징계규정은 정해져 있지만 이학주는 음주운전 적발 당시 프로야구선수가 아닌 일반인 신분이었고, 해당 행위에 대한 면허취소 및 벌금 처분 등 법적 조치를 모두 받았기 때문에 제재대상으로 삼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즉 현역 선수로 활약하다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강정호·정형식 등과는 상황이 다르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