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덕흠 "당원권 정지 완화 필요"…한국당 비대위 수용 여부 관심
박덕흠 "당원권 정지 완화 필요"…한국당 비대위 수용 여부 관심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8년 11월 15일 21시 55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1월 16일 금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인 박덕흠 의원이 15일 당 징계 조치 중 하나인 ‘당원권 정지’에 대한 완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하면서 비대위의 수용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당원권 정지는 오는 12월 원내대표 선거와 내년 2월 전당대회 구도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민감한 사안이다.

한국당에 따르면 이날 현재 당원권이 정지된 의원은 권성동, 김재원, 엄용수, 염동열, 원유철, 이우현, 최경환, 홍문종 의원 등 9명이다. 이군현 의원 등 5명은 복당 이전 기소가 됐다는 등 이유로 당원권 정지 처분이 내려지지 않았다.

정치권에선 이들의 당원권 정지 징계 여부에 따라 원내대표 경선 경쟁 구도와 표 대결 양상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당헌·당규에는 당 대표가 특별한 사유가 있을 때 최고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징계처분을 취소 또는 정지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현재는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당 대표 권한을, 비대위가 최고위 권한을 대행하고 있다.

당원권 정지 문제와 관련해 이날 김병준 위원장은 “다음 주에 당 윤리위원회 구성을 마칠 것”이라며 “윤리위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들어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덕흠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기소와 동시에 당원권을 일괄 정지하기보다는 1심 재판에 따라 결정하면 선의의 피해자를 막을 수 있다”고 주장하며 “당헌·당규 개정 작업도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기소와 동시에 당원권을 정지하는 것은 과도한 측면이 있다”며 “당 윤리위원회도 당원권이 정지된 분들 중 구제가 필요한 분들에 대한 구제 방안을 마련해야 하며 면밀한 검토를 통해 취소나 정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신의 주장과 관련해 “특별한 사유가 있는 분들의 당원권을 회복해 당 화합에 기여하도록 하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