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선 소감] 제5회 경북일보 문학대전 소설 동상 최석규 씨
[당선 소감] 제5회 경북일보 문학대전 소설 동상 최석규 씨
  • 경북일보
  • 승인 2018년 11월 26일 06시 51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1월 25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묻어 뒀던 소설들과 함께 해묵은 고민 시작할 것"

▲ 최석규
2017년 사하 모래톱 문학상 소설 부문 대상
2015년 경북일보 문학대상 소설 부문 가작
2014년 천강문학상 소설 부문 우수상
2014년 등대문학상 소설 부문 가작

오래 보고 깊이 생각한 끝에 결국 목 놓아 침묵할 수밖에 없다는 것, 그 지독한 굴레는 어쩌면 글쟁이의 숙운이 아닐까 싶습니다. 

며칠 전 1년 가까이 묻어 두었던 소설의 당선 소식을 접했습니다. 소박한 기쁨이 지난 후 문득 뒤를 돌아보았습니다. 그곳엔 버려진 이야기들이 움막처럼 쌓인 채 여전히 활자가 되길 꿈꾸고 있었습니다. 이제 난 다시 그 안으로 기어 돌아가 해묵은 고민을 시작해야 할 것 같습니다.

읽지 않으면 몰랐을 세상과, 거리의 지혜와, 필부의 희망을 낮은 목소리로 오롯이 내게 들려주었던 세상의 모든 작가들에게 감사드립니다. 경북일보와 문학상 관계자 여러분들께도 깊은 감사를 표합니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