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선 소감] 제5회 경북일보 문학대전 시 동상 이상원 씨
[당선 소감] 제5회 경북일보 문학대전 시 동상 이상원 씨
  • 경북일보
  • 승인 2018년 11월 26일 21시 29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1월 26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의 아픈 역사·심상을 그려내려 노력"
2018111201010005023.jpeg
▲ 이상원
나의 시는 지금 어디에 있는가?

고전의 고샅에서 자주 노닐다가 스스로 묻기 위하여 

부끄러움을 물리고 다시 시퍼런 시의 대전에 뛰어들었다.

점점 나태해지는 자신을 점검하고 경책하기 위한 뜻도 있다.

더구나 공모전은 날것이라 늘 가슴 설렌다.

주로 이 지역을 두루 답사하면서 

아픈 역사와 심상을 그리고자 하였다.

심사하신 여러분께 고마운 마음을 전하며

더 단단한 붓을 여미기 위하여 또 하나의 쉼표를 찍는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