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한-미 정상회담 아르헨서 개최 합의
한-미 정상회담 아르헨서 개최 합의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8년 11월 28일 21시 48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1월 29일 목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트럼프. '비핵화 공조' 논의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28일 오전(현지시간) 체코 프라하 인터내셔널 호텔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 기간 한·미 정상회담 개최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가 열리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정상회담을 하기로 합의했다고 청와대가 28일(현지시간) 공식 발표했다.

문 대통령의 체코 방문을 수행 중인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브리핑을 통해 “한미 양국은 부에노스아이레스 G20 정상회의 기간에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간 정상회담을 갖기로 합의했다”며 “시간·장소 등 구체적인 사항은 아직 협의 중이며, 확정되는 대로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G20 정상회의는 현지시간 30일부터 이틀간 열린다.

앞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 보좌관도 전날 브리핑에서 두 정상의 회담 개최 사실을 밝힌 바 있다.

두 정상의 양자 회담은 이번이 여섯 번째다.

이번 정상회담은 2차 북미정상회담 시기·의제 등을 논의할 북미 간 고위급회담이 지연되는 와중에 열리는 것이어서 북미 협상을 추동하는 데 기여할지 주목된다.

특히 북미정상회담이 내년 초로 예고됐음에도 북한의 추가적인 비핵화 조치를 요구하는 미국과 제재완화 등 상응 조치를 촉구하는 북한의 입장이 평행선을 달리고 있어 이를 타개하는 비핵화 로드맵을 도출할 수 있을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윤영찬 수석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한미 양국 정상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정착 등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추진해 나가는 데 있어 공조 방안과 함께 한미동맹 강화 관련 협력 방안 등에 대해 중점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